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허동원 도의원, 율대농공단지 악취, “수산부산물 규제자유특구”로 해결

기사승인 2024.06.14  04:47:27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산부산물 고부가가치로 재활용 사업비 총 166억 투입, 6월부터 본격 추진

 

   
 

허동원 도의원(고성2)이 작년 11월부터 중점적으로 추진한 수산부산물 재활용 규제자유특구 지정 노력이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 

허 의원에 따르면, 지난 4월 30일 국무총리 주재 ‘규제자유특구위원회’에서 경상남도 2개 신규 특구(수산부산물 재활용 규제자유특구, 생활밀착형 수소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가 제9차 규제자유특구로 최종 선정돼 이달(6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규제자유특구는 중소벤처기업부가 국무총리 주재 위원회를 거쳐 지정하며, 각종 규제로 인해 제작과 실증이 불가능한 기술을 지정된 특구에서 제약 없이 시험·실증·개발할 수 있는 특례를 부여받는다.
 
허 의원은, “그동안 고성군에서는, 폐기물로 분류된 수산부산물의 처리 과정에서 악취 발생의 문제와 처리 비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처리에 애로가 많았지만, 이번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됨에 따라 수산부산물을 자원화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말했다.
 
수산부산물이란 수산물의 생산·가공·유통·판매의 과정에서 활용되지 못하는 부수적으로 남는 부위를 말한다.  
 
허 의원은, 이번에 선정된 '수산부산물 재활용 규제자유특구'는 국내 최초로 수산부산물의 재활용 처리시스템 구축을 위한 표준모델을 확립하는 사업으로 총 16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고성 인근에서 사업을 추진하며, 사조산업 등 수산물 가공기업, 대학 등이 참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규제자유특구는 2024년 5월 31일에 고시 완료하였으며, 2024년 6월부터 2028년 12월까지 본격적인 기술개발과 실증사업이 진행되고, 향후 수산부산물의 제품화 시 폐기물 처리에 발생하는 탄소 발생량 감축과 해양 바이오산업 확산 등으로 연간 3,463억원의 경제적 유발 효과와 2,778명의 고용유발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고성군을 필두로 한 경남은 국내 최대 수산부산물 발생지역으로 국내 발생량의 30.2%를 차지하며, 국내 최대 참치 가공시설인 동원F&B, 사조산업 등 수산물 선도기업이 소재하고 있다.
 
이에 허동원 의원과 경남도의 주관으로 수산부산물 재활용을 위한 수산업 현장 방문, 의견 및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간담회 진행, 관련 전문가 자문, 중앙부처 협의 등 다각도로 노력하여 왔다.
 
허동원 의원은“지금까지는 수산부산물이 경제적 활용이 낮고, 악취와 경관 훼손의 문제점이 존재하였지만, 이번 특례 부여로 반려동물의 고급 사료, 화장품과 의약품 소재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며 말하면서 “의약품과 화장품 소재는 해양 항노화산업과 연계하여 특화하면, 고성군 및 도내 기업의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기회가 될 것이며, 고성군의 미래성장산업의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다.”고 밝혔다.

류정열 기자 gofnews@naver.com

<저작권자 © 고성미래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